국회의원 되고싶어? 트위터,페이스북 하면 된다.

Posted on

SNS선거운동 허용으로 정치권이 요동치고 있습니다. 이제는 트위터, 페이스북을 모르고서는 국회의원이 될수 없는 시대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국내 정당들이 트위터, 페이스북의 소통을 위해서 어떻게 노력하고 있는지 주관적인 의견으로 분석해보겠습니다.

 

국회의원 되고싶으면 트위터,페이스북 해야된다

선거관리위원회에서 트위터, 페이스북등의 소셜미디어를 이용한 SNS선거운동을 전면 허용했습니다.

SNS선거운동의 허용 이유를 살펴보면, 인터넷은 누구에게나 열려있는 공간이고 사용비용이 거의 들지 않기 때문에 누구나 공평하게 자기 의사표시를 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오늘은 SNS선거운동의 핵심인 트위터, 페이스북을 정치인들이 어떻게 바라보고 사용해야하는지, 주관적인 의견에 근거해서 분석해 보겠습니다. 다른 의견이 있으시더라도 태클은 정중하게 사양하겠습니다.

문제의 출발은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었습니다.
박빙의 승부를 예측하던 전통적인 여론조사 기관들을 비웃기라도 하듯이 결과는 무소속 “박원순” 후보의 압승이었습니다.

사진출처 : MBC

무소속 “박원순” 후보의 압승에는 트위터, 페이스북을 위시한 소셜미디어 진영의 젊은 유권자들이 바탕이 되었음을 누구도 부인하지 못할 것입니다.

트위터, 페이스북의 젊은 유권자들은 현재 정권의 심판을 넘어서서 기존 정치권에 대한 냉철한 심판으로 선거에 임하고 있음을 너무도 적나라하게 보여준 선거였다는 점입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충격을 받은 여당은 전면적으로 당을 쇄신하기에 이릅니다.

여당의 유력한 대권 후보 “박근혜” 의원이 비상대책위원장으로 나서면서 흐트러진 당을 수습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여당을 새롭게 변신시키기 위해서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이 비상대책위원에 참여하고 있으며, 26세의 젊음 벤쳐 사업가도 비상대책위원회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사진출처 : 한나라당 홈페이지

 

26세의 젊은 벤쳐사업가의 비상대책위원회 포함은 상징적으로 젊은 유권자들과의 소통을 의미한다고 하겠습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결과에서 보여졌듯이, 이제는 소셜미디어의 젊은 유권자들의 표심을 얻지 않고는 선거승리는 난망하다는 것을 여당은 절실히 느꼈을 것입니다.

문제는 젊은 유권자들과 소통하려고 젊은 인재를 중용하는 것은 백번 찬성하지만,

왜? 저 사람이었을까? 하는 점입니다.

현재 정권과 여당에 대한 민심이반은 대다수의 사람들과의 소통보다는 일부 기득권층에 대한 편애에 따른 소외감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젊은 직장인들이 높은 주택임대료에 좌절하고 있고, 많은 대학생들이 천정부지의 등록금에 고통받는 상황에서, 소셜미디어의 젊은 민심을 잡기위해서 투입되는 구원투수가 일류학부를 졸업한 화려한 스펙의 사람이라면 동질감을 느끼기 어려울 것입니다.

필자는 개인적으로 이러한 여당의 상황인식이 가장 큰 문제점이라고 생각됩니다. 근본적인 치유책으로 상황을 돌파하기 보다는 임기응변식으로 위기를 넘기려고 하는 것이 문제죠,

아래 사진은 얼마전에 인터넷에서 화제가 되었던 미국 오바마 대통령 사진입니다.

 

 

청소하시는 분과 다정하게 주먹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물론, 위의 사진은 백악관 공보실에서 치밀한 전략하에 연출된 사진입니다. 하지만, 대통령이 서민들의 상황을 이해하고 있고 해결하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는 점을 친근하게 표현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우리나라 정권과 여당도 앞으로 다가올 선거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민심이반의 정확한 이유를 깨닫고 전략이 아닌 진심이 담긴 모습으로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들어와야만 젊은 유권자들의 마음을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트위터,페이스북 잘하면 국회의원이 된다?

우리나라 야당인 “민주통합당”에서 재미있는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청년 비례대표 국회의원 후보자를 모집하는 이벤트 입니다.

 

대한민국에 거주하는 만25세~만35세의 젊은이는 누구나 민주통합당 청년 비례대표 국회의원에 도전할 수 있다는 내용입니다.

처음 이벤트를 접하면 새로운 형식의 이벤트라고 생각되지만, 조금 생각을 비틀어보면 약간의 꼼수가 느껴지는 이벤트입니다.
일단 지원자격이 재미있습니다. 25~35세의 사람들만 지원이 가능하다는 점이 웃깁니다. 그럼 36세의 사람은 청년이 아닌건지,

기업들의 입사원서에서도 나이,학력 제한이 없어지는 것이 좋은 것인데, 청년 비례대표 국회의원 선발에서 나이 제한을 하는 것이 어쩌면 소셜미디어에서 활동하는 사람들 위주로 선발하려고 한 것은 아닌지 모르겠네요,.

 

젊은 사람들이 소셜미디어를 많이 사용하니까, 그들의 마음을 잡을 수 있는 젊은 비례대표를 선발해야 겠다는 생각을 했다면 큰 오산이라고 말해주고 싶네요,.
트위터, 페이스북을 사용하는 분들은 잘 아시겠지만, 소셜미디어에서 나이는 아무 의미가 없습니다.

20대인데도 50대 같은 생각을 하는 사람이 있고, 60대이지만 20대 보다 더욱 더 멋진 아이디어와 활동을 하시는 분들도 많습니다.

일전에 정치와 관련된 포스팅을 하면서 “정치인이 트위터를 무시해야하는 3가지 이유” 말씀드렸듯이 소셜미디어는 백화점처럼 너무도 다양한 사람들이 활동하는 공간입니다.

함께 읽어보시면 좋은 포스트 : 정치인들이 트위터를 무서워해야 하는 3가지 이유

민주통합당 “청년 비례대표 국회의원” 이벤트는 젊은 유권자들과 소통하려고 노력하는 모습은 너무나 좋습니다.
다만, 한가지 아쉬운 점은 청년이라는 이름하에 지원자격을 한정한 것은 아쉬운 점입니다.

나이 제한없이 50대 지원자의 젊은 생각과 아이디어를 소셜미디어를 통해서 접하게 되고, 20대이지만 진중한 정책비전을 들을수 있었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오늘 여당과 야당의 대표적인 소셜미디어에 접근하는 모습을 살펴보았습니다.

개인적으로 두가지 모습 모두 대중과 소통하려는 모습이어서 좋습니다. 조금씩 아쉬운 점을 지적해 보았지만, 큰 그림에서 소셜미디어가 부각되고 있고, 중요성을 힘있는 분들이 인식하기 시작했다는 점에서 앞으로 우리나라의 미래가 밝아 보입니다.

6 thoughts on “국회의원 되고싶어? 트위터,페이스북 하면 된다.

  1. 우리지역도 선거철이 되니 현직 국회의원이 페이스북으로 친구요청을 하더군요.
    평소에 지지하던 분이라 요청은 했는데 앞으로 이런 요청이 더 많아지겠지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