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증시 하락 하루만에 반등세로 마감.

Posted on

 

전일 마감한 미국증시는 하락 하루만에 반등세로 마감했습니다.

 

중국투자공사(CIC)의 미국발전회사 AES에 대한 출자를 를 검토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미-중간의 불거진 무역마찰 악재를 덮으면서 기업들의 M&A 움직임도 경기회복 시그널로 인식되었습니다.

 

미국이 지난주 중국산 타이어에 보복관세를 부과하자 중국이 이틀만에 미국산 닭고기 제품과 자동차 부품업체에 대해 반덤핑 조사에 착수하는 등 맞대응에 나선 점이 악재로 작용하면서 뉴욕증시는 오전중에는 약세를 면치 못하다가 중국투자공사의 미국반전업체  AES의 지분인수 고려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투자심리가 호전됬습니다.

 

ASE의 주가뿐만 아니라 유틸리티업종이 강세를 보이면서 시장의 반등분위기에 일조하였습니다.

 

또 다우 지수 구성종목인 GE가 현대중공업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쿠웨이트 수전력처으로부터 26억달러 규모의 발전 플랜트를 수전하였다는 대규모 수주소식으로 4%이상 급등한 점도 증시 반등에 도움이 되었습니다.

 

다우지수 상승률 상위업종

 

댓글을 남겨주세요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